차 한 잔의 여유

2020. 12. 19. 16:56BLAH BLAH

 

몽환적인 물안개가 마을을 뒤덮고 나니, 한 치 앞도 보이질 않는다. 구불구불 길을 따라 오가는 흐몽족과 함께 길을 나선 여행자들의 모습이 살짝살짝 드러날 뿐이다. 이른 아침 사파는 물안개가 자욱하다. 그렇기에 서두를 필요가 없다. 뿌연 물안개가 걷혀야 비로소 제대로 된 사파의 풍경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안개를 동반한 먹구름이 찾아오더니 이내 장대 같은 빗줄기가 쏟아진다. 그냥 그렇게 지나가기를 기다리며 따뜻한 차 한 잔과 아침 메뉴를 주문했다. 특별할 것 없는 메뉴로 아침식사를 하면서 바라보는 사파의 풍경은 몽환적이기만 하다. 맑은 날씨라면 더욱 아름다운 사파를 만날 수 있었겠지만 지금도 충분히 좋다. 비가 내리고 바람까지 불어대는 쌀쌀한 날씨, 따뜻한 차 한 잔으로 몸을 녹이고 잠시 여유를 만끽할 수 있으니 말이다.

 

연유를 넣은 밀크 티는 진하고 달콤하다. 몸과 마음을 녹이기에 딱 좋은 온도. 바게트는 질기지만 버터와 딸기잼을 발라 먹으면 맛이 좋으며 계란프라이는 신선하고 고소하다. 산간 마을이라 물가는 도시보다 비싼 편이다.

– 안개 자욱한 사파에서

2017년 4월 29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카페와 옛추억  (0) 2020.12.20
베트남항공과 연꽃  (0) 2020.12.20
차 한 잔의 여유  (4) 2020.12.19
쉼표  (0) 2020.12.18
길을 걷다가  (0) 2020.12.18
동행  (4) 2020.12.17
  • 프로필사진
    eldhf10312020.12.20 00:58 신고

    여행을 가고 싶은 사진 입니당 ㅜㅜ 잘 보고 가요~ ^^

  • 프로필사진
    지랭이2020.12.21 19:48 신고

    저도 사파 다녀왔었어요! 저에게도 사파의 첫 인상은 물안개가 자욱히 낀 곳이었죠. 트래킹했던 추억도 떠오르네요😁 저도 추억을 더듬어 글을 쓰고 싶어지네요.

    • 프로필사진
      T a d a h T a d a h2020.12.21 20:03 신고

      매력적인 여행지인 것 같아요. 다음에도 시간이 된다면 보다 길게 다녀오고 싶어요.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다녀오신 여행기도 기대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