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여행자

2022. 5. 10. 07:48BLAH BLAH

부산 영도의 풍경

 

부산에서 걷고 부산에서 먹고 부산에서 잔다. 기억조차 가물가물한 시절에 한번 다녀왔던 기억이 전부인 부산이다. 먼 타국으로는 뻔질나게 여행을 다니지만 정작 국내 여행의 경험은 별로 없다. 부산에 왔지만 부산에 대해 아는 것이 없으니 한심할 따름. 가장 익숙한 백화점에 들러서 밥을 먹고 마트에서 간단한 도시락을 사다 호텔 방에서 맥주 한 캔을 마시면서 마무리를 한다. 멋진 뷰를 기대했지만 프로모션으로 예약한 객실의 뷰는 그냥 도로와 건물이 전부. 건물 틈 사이 영도대교가 살짝 보이지만 별 감흥은 없다. 재미없는 여행이 틀림없지만 어쩔 수 있으랴, 처음부터 완벽한 여행은 없으니 말이다. 시간이 나는 대로 틈틈이 부산을 둘러봐야겠다.

 

 

- 이곳을 떠나는 그날까지, 아주 천천히.

300x250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부쉘  (0) 2022.06.29
C A N  (0) 2022.05.10
다이어트  (0) 2022.05.01
집중호우  (0) 2022.04.26
발리  (0) 2022.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