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A N

2022. 5. 10. 08:04BLAH BLAH

728x90

 

캔 캔 캔,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이른 새벽 바다에서 첫 파도를 타고 출근을 하던 로컬 서퍼들의 삶을 가까이서 봐온 나로서는 삶의 터전을 바꾸기 전까지 파도를 타고 출근을 하거나 퇴근을 하고 파도를 타는 삶은 그저 복 받은 사람들의 삶이라고 여겼다. 그런데 어쩌면 올해는 나도 그들처럼 파도를 타면서 일을 할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을 것 같다. 매일매일은 아니겠지만 적어도 마음만 먹는다면, 일주일에 한 번 바다에서 파도를 타고 집으로 돌아와 휴일을 보낼 수 있다. 부산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고 난 뒤 쉬는 날에는 가까운 바다로 나갈 수 있는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필요한 건 서핑보드다. 친한 동생 스튜디오에 맡겨둔 서핑보드들을 이고 지고 와야 한다. 출퇴근 용으로 구입한 중고차 안에 보드를 거치할 수 있는 옷걸이 렉도 만들어볼 생각이다. CAN!, CAN!, CAN!,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 여름이 오기전 바다로 나갈 준비를 해야겠다.   

728x90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부쉘  (0) 2022.06.29
C A N  (0) 2022.05.10
초보여행자  (0) 2022.05.10
다이어트  (0) 2022.05.01
집중호우  (0) 2022.04.26
발리  (0) 2022.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