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쉘

2022. 6. 29. 12:52BLAH BLAH

하얼빈 병맥주에 바지락 볶음을 주문해 먹고 마시다 보니 동남아시아의 어느 날이 불현듯 떠올랐다. 가물가물한 기억을 거슬러 올라 떠올려보니 그곳은 다름 아닌 동말레이시아의 쿠칭에서 먹었던 톱스폿이라는 이름의 해산물 코너였다. 건물 옥상에 마련된 해산물 코너에서 밤부쉘 요리에 타이거 맥주를 시켜놓고 한낮 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며 먹고 마시던 그 순간. 비록 코로나19로 여행을 떠날 수는 없지만 간단히 리춘 식당에서 그날의 여행 추억을 떠올릴 수 있다니... 여행의 기억보다 더 강렬했던 그날의 맛.

 

 

- 그저 백종원님에게 감사할 따름.

300x250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법  (0) 2022.07.11
C A N  (0) 2022.05.10
초보여행자  (0) 2022.05.10
다이어트  (0) 2022.05.01
집중호우  (0) 2022.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