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그 맛

2020. 12. 21. 12:50BLAH BLAH

 

그랬다. 무이네를 처음 찾아왔던 그때도 오늘처럼 이른 아침 데탐 거리 신카페 앞에서 슬리핑 버스를 탔다. 발리에서 메고 온 큼지막한 배낭 하나를 가슴에 품고 잠이 들었었다. 점심 무렵 무이네에 도착, 눈을 뜨고 일어나 보니 신카페 앞이었다. 점심 식사가 포함되었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버스에 탔던 몇몇 여행자들과 함께 쌀국수 한 그릇을 먹었다. 평상시 먹던 소고기 쌀국수 퍼 보(Pho Bo)가 아닌 닭고기 올라간 퍼 가(Pho Ga)였다. 배가 고파서였을까? 그때 먹은 퍼 한 그릇은 꽤나 오랫동안 기억 속에 남았고 맛을 평가하는 기준이 되었다. 그리고 다시 오게 된 무이네. 아침 조식으로 다시 먹게 된 리조트의 퍼 가. 쌀국수는 역시 여전히 퍼 가 한 종류 뿐이다. 국물을 먹는 순간, 예전 그때의 기억이 강제 소환. 많은 것이 변했지만 국물 맛은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다. 비록 그것이 치킨 스톡의 맛이라 해도 말이다.

 

특별한 건 없다. 스토브에 올려 둔 국물은 적당한 온도에 끓고 미리 준비해 놓은 쌀국수 그릇에는 닭고기와 양파, 튀긴 마늘 등의 고명이 올라간다. 매운 고추를 조금 올리면 매콤하면서도 담백한 퍼 가가 완성된다. @pho ga_saltytrip

 

– 무이네, 잊지 못할 그 맛

2017년 9월 7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  (2) 2020.12.22
ADIEU 2017  (2) 2020.12.22
잊지 못할 그 맛  (0) 2020.12.21
새소리  (0) 2020.12.21
신카페와 옛추억  (0) 2020.12.20
베트남항공과 연꽃  (0) 2020.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