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IEU 2017

2020. 12. 22. 17:50BLAH BLAH

 

다시금 돌아온 일상. 한 달가량의 열중 모드에서 잠금 해제가 되었다. 달달한 믹스 커피 한 잔을 주고받으며 친구와 밀린 수다도 떨고 항상 작업하던 아이맥 앞에서 이것저것 살펴보고 있다. 그러고 보니 2017년도 어느덧 끝자락이다. 2016년 말부터 시작된 베트남 취재가 비로소 끝이 나고 이제는 정리만 남았다. 올 한 해 크고 작은 프로젝트들을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 내년에는 일과는 상관없는 진짜 여행을 떠나보고 싶다. 새롭게 구상하고 있는 프로젝트도 술술 풀렸으면 한다.

 

 

 

– 나 만큼이나 고생한 운동화여, adieu!

2017년 12월 29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증  (0) 2020.12.24
커피  (2) 2020.12.22
ADIEU 2017  (2) 2020.12.22
잊지 못할 그 맛  (0) 2020.12.21
새소리  (0) 2020.12.21
신카페와 옛추억  (0) 2020.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