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

2020. 12. 24. 13:31BLAH BLAH

728x90

 

한동안 잊고 지냈던 오른쪽 어깨 통증이 재발했다. 과거 회전근 파열로 고생 아닌 고생을 했었는데… 파열 부위는 치료로 어느 정도 회복되었고 그렇게 시간이 흘렀다. 새벽 찌를 듯한 통증으로 잠에서 깬 채 그대로 우두커니 침대에 앉아 멍하니 생각에 잠겼다. “어떡하지? 오른팔을 쓸 수 없다면, 아침부터 해야 할 일이 산더미인데… 서핑은커녕 일상생활도 힘들어지는데…”다시 잠이 들 때까지 어깨를 주물렀다. 아침이 오고 다행히 통증은 완화되었다. 그래도 불안하다. 당분간은 오른손으로 하던 일을 왼손으로 해야겠다. 예전처럼 미친 듯 연습해야겠다.

 

 

-잊을만하면 찾아오는 통증

2018년 3월 25일

728x90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내리는 오후  (2) 2020.12.26
수선  (0) 2020.12.24
통증  (0) 2020.12.24
커피  (2) 2020.12.22
ADIEU 2017  (2) 2020.12.22
잊지 못할 그 맛  (0) 2020.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