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트고 베트남

2020. 12. 27. 15:34BLAH BLAH

 

2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베트남 취재를 시작한 것이 2016년 이맘때니 말이다. 출판사와 나 모두가 서둘러야 할 이유가 없었던 책이었다. 덕분에 긴 호흡으로 베트남을 마주할 수 행복했다. 한 권의 책이 나오기까지의 길고 긴 작업을 별 탈없이 마무리할 수 있어 다행이다. 마지막 교정과 저자 프롤로그를 보낸 지 3주가 흘렀고 드디어 책이 나왔다. 더뎠지만 결국 나왔다. 그 사이 박항서 축구 감독과 각종 TV 방송 프로그램 덕분에 베트남의 인지도가 높아졌다. 높아진 인기만큼 책도 많이 팔렸으면 좋겠다. 발리, 말레이시아, 라오스, 베트남. 다음은 어디로 가야 할까? 책이 나오니 또다시 행복한 고민에 빠져든다.

 

11월 23일 출간된 저스트고 베트남 

 

- 따끈한 신간을 받고서

2018년 12월 2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득템  (2) 2020.12.27
계륵  (2) 2020.12.27
저스트고 베트남  (0) 2020.12.27
프롤로그  (2) 2020.12.26
비 내리는 오후  (2) 2020.12.26
수선  (0) 2020.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