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답사

2020. 12. 28. 20:31BLAH BLAH

 

머나먼 이국으로 떠나기 전 여행 책자를 통해 미리 보기를 하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구글 지도를 이용해 사전 답사를 하곤 한다. 특히나 처음 방문하는 곳이라면 구글 지도를 축소, 확대, 이동해 주변을 샅샅이 뒤지곤 한다. 마음에 드는 장소를 찾으면 저장해 놓는다. 현지에 도착해서 여행을 하다 보면 미리 점찍어둔 곳 중 반에 반도 못 보고 오는 경우가 허다하다. 계획대로 저장해 둔 장소에 방문했다면 아이콘이나 색을 바꾸고 간단히 기록도 남겨둔다. 그렇게 저장해 둔 스폿 정보들이 시간이 흐르고 방문에 방문을 거듭하면 결국 빼곡하게 채워진다. 2019년에는 어디로 떠나야 할지 오늘도 하루 종일 구글 지도를 펴놓고 고민 중이다.

 

 

- 구글맵을 켜놓고

2019년 1월 5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1번 국도  (0) 2020.12.30
추리  (0) 2020.12.28
사전답사  (0) 2020.12.28
오가닉 여행  (0) 2020.12.28
득템  (2) 2020.12.27
계륵  (2) 2020.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