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번 국도

2020. 12. 30. 16:06BLAH BLAH

더 다타이 리조트 풍경

 

아침부터 갑작스레 떠오른 더 다타이(The DATAI)의 기억이 하루 종일 머릿속을 맴돌고 있다. 어떤 연관도 없이 뜬금없이 떠오른 것인데 이럴 때면 무척 난감하다. 결국 당시 기억을 떠올리기 위해 사진을 찾았다. 그때는 따뜻한 남국의 열대 기운을 온몸으로 만끽하며 드라이브를 즐기던 날이었다. 해외여행을 가서 렌터카 몰고 어디론가 다니는 것은 무척이나 낭만적이라고 생각되는데 복잡한 도심 속에선 쉽지 않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몇몇 나라는 여행을 할 때마다 차를 빌려 다니게 된다. 말레이시아 ‘랑카위’, 일본 ‘오키나와’, 대만 ‘펑후’ 등이 대표적인 곳이다. 오늘은 말레이시아 랑카위를 여행하던 그때가 떠오른 것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랑카위 북서쪽에 위치한 더 다타이 리조트로 가던 그 길, 그리고 그곳에서 머물던 며칠의 기억이다. 유난히도 조용했던 161번 국도를 아주 천천히 내달리며 듣던 현지 라디오 방송, 창문 틈 사이로 불어오는 바다 바람, 느리게 거닐던 소 떼, 뜨거워진 아스팔트 열기가 다시금 느껴진다.

 

 

 

2019년 2월 23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고즈다운  (0) 2020.12.30
사파리 노예  (1) 2020.12.30
161번 국도  (0) 2020.12.30
추리  (0) 2020.12.28
사전답사  (0) 2020.12.28
오가닉 여행  (0) 2020.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