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자수 나무 아래

2021. 1. 1. 11:14BLAH BLAH

 

뜨거운 모래사장, 강렬하게 쏟아지는 태양을 흠뻑 흡수하며 해변을 걷다 마주한 야자수 한 그루. 그 나무 아래 자리를 잡고 앉아본다. 짠내가 약간 섞인 바닷바람이 머리칼이 흩날리고 하얀 백사장은 적당히 식어 좋은 감촉을 선물한다. 바다 가까이로 조금씩 다가가는 커플. 그늘과 태양 사이에 걸쳐 태닝을 하는 커플, 들어오는 바닷물을 피해 해변을 걷는 사람. 드론을 날려 항공 샷을 찍는 사람까지. 야자수 그늘 아래 앉아 미케 비치를 바라보고 있자니, 바다를 즐기는 방법이 각양각색이다. 그런데 아까부터 먹다 남은 수박으로 페이스 스크럽을 하는 현지 아저씨에게 해변의 모든 사람들의 눈이 고정되어 있다. 효과가 있는 걸까. 아무튼 오늘처럼 날씨가 좋은 날이면 미케 비치는 역시나 만인의 놀이터가 된다. 슬슬 물이 차오르고 있다. 야자수가 만들어 준 그늘도 내게서 점점 멀어져만 간다. 

 

 

 

– 미케 비치에서

2019년 11월 18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케 비치 서핑  (0) 2021.01.02
요거트  (0) 2021.01.02
야자수 나무 아래  (0) 2021.01.01
태풍이 지나간 뒤  (0) 2021.01.01
토요일 오후  (0) 2021.01.01
선고즈다운  (0) 2020.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