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리버드

2021. 1. 3. 14:57BLAH BLAH

 

편하게 늦잠을 자도 되는 일요일, 이른 아침부터 컴퓨터를 켰다. 전날 무슨 이유인지 일찍 잠이 들었다. 아마도 피곤했겠지… 덕분에 해가 뜰 무렵 일어나버렸다. 동향으로 난 창문 사이로 따뜻한 햇살이 무차별 공격 퍼붓고 있다. 또다시 잠이 들 것 같지 않아 좋아하는 음악을 틀어놓고 커피 포트에 물을 끓였다. 선물로 받은 것인지 사 온 것인지 모르지만 수북하게 쌓인 믹스커피들이 아직 많이 남았다. 진한 커피를 한 모금 마시니 정신이 번쩍, 때마침 좋아하는 노래도 플레이되고 따뜻한 햇살도 커튼 틈과 틈을 비집고 들어온다. 방안에 오랜만에 온기가 돈다.

 

 

– 얼리버드가 된 일요일

2020년 3월 22일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드름  (0) 2021.01.03
아침의 향  (0) 2021.01.03
얼리버드  (0) 2021.01.03
인생예보  (0) 2021.01.03
저스트고 말레이시아  (0) 2021.01.02
미케 비치 서핑  (0) 2021.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