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류

2021. 2. 13. 16:05BLAH BLAH

지금까지의 시간이 대부분 그렇듯이 또다시 표류 중이다.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흐르는 시간에 몸을 맡긴 채 그 무엇도 하지 않은 채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길어지기만 하는 지금의 표류가 불안하고 두렵기는 하지만 마땅한 방법이 없다. 당분간은 어쩔 수 없다.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 뜬 날  (0) 2021.05.09
베개  (0) 2021.05.06
표류  (0) 2021.02.13
잠정휴업  (1) 2021.01.14
마일리지  (0) 2021.01.10
희망  (0) 2021.01.10

TAG